한은 올들어 3번째 국고채 단순매입, 수급개선+6월 만기도래 롤오버

입력 2020-06-30 18:09

제보하기
내달 2일 1.5조 규모..9-5·18-10·16-8·14-5·18-6 다섯종목..필요시 적극매입

(한국은행, 이투데이 추정)
한국은행이 올들어 세 번째 국고채 단순매입을 실시한다. 수급개선과 함께 6월 만기도래 물량에 대한 롤오버 차원으로 풀이된다.

30일 한은은 다음달 2일 1조5000억원 규모로 국고채 단순매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매입대상 종목은 잔존 3년물부터 10년물까지 총 5종목으로 국고20년 경과물 9-5부터 국고10년 경과물 18-10, 16-8, 14-5와 국고5년 경과물 18-6다.

이는 우선 최근 국고채 발행물량이 증가하고 있는데다 향후 더 늘어날 가능성을 대비한 것이다. 올들어 1·2차 추가경정예산이 집행되고 있는데다, 조만간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도 국회를 통과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3차 추경에 따라 추가로 늘어날 국고채 발행물량은 23조8000억원으로 이를 합해 올해 총 발행하는 국고채 물량은 167조7000억원에 달한다.

실제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7월 경쟁입찰을 통한 국고채 발행 계획물량은 13조6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월별 기준으로는 올 들어 최대치다. 6월 계획물량도 13조4000억원에 달했었다.

지난달 10일 한은이 보유했던 10-3종목이 만기도래한 것도 반영했다. 한은은 10-3 종목을 단순매입을 통해 1조3500억원어치 보유하고 있었다.

한은 관계자는 “단순매입은 단기적으로 금리변동성이 클 때 지표물을 중심으로 하는 시장안정용이 있고, 오늘처럼 비지표물을 (한은에) 팔고 새로운 장기채권 발행시 매입 여력을 도와주는 수급개선 및 RP(환매조건부채권) 매매를 위한 담보채권 확충을 위한 용도가 있다”며 “이번 단순매입은 후자”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주열 총재가 밝혔듯 수급개선이나 금리 변동성이 커질 경우 적극적으로 단순매입을 할 것”이라며 “다만 그 규모도 시장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올들어 3월20일 시장안정용으로, 4월10일 금융회사 채권매수여력 확충용으로 각각 1조5000억원씩 국고채 단순매입을 실시한 바 있다. 현재 한은이 단순매입으로 보유중인 국고채 규모는 17조11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연초 16조3000억원 규모보단 늘어난 수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 예고에 파미셀 '눈길'…코로나19 확산에 씨젠ㆍ신풍제약 '급등'
  • 2
    김민재, 토트넘 이적 유력설에 결혼 여부도 '관심'…"축구할 때보다 아내 더 따라다녀"
  • 3
    김민아 하차 두고 네티즌 설왕설래…"재중천" vs "반성하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아시아증시, 코로나 백신 기대로 전반적 강세…일본 1.59%↑·중국 1.56%↓
  • 2
    통합당 "한국판 뉴딜, 일자리 1개에 8500만 원...비효율 정책"
  • 3
    ‘최대 45% 세금 쇼크’에 중국인도 홍콩 뜬다…인재 유출 우려 가속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