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반도체 굴기?…"자급률 5년간 제자리걸음"

입력 2020-05-22 11:13수정 2020-05-22 11:15

제보하기
지난해 자급률 15.7%에 그쳐…외국 기업 제외하면 6.1% 불과

▲중국 창신메모리(CXMT) 공장 전경. (출처=CXMT 홈페이지)

중국의 반도체 자급 프로젝트에 진전이 없으며, 앞으로 5년 동안도 큰 폭의 개선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반도체 자급률은 작년 15.7%로 2014년보다 0.6%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중국 반도체 자급률은 중국 반도체 시장에서 중국 지역 생산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보고서는 2024년에도 중국의 반도체 자급률은 20.7%에 불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이 천명한 '제조 2025' 프로젝트에서 목표로 한 70%와 비교하면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외국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한 물량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중국 기업의 생산량만 보면 작년 중국의 자급률은 6.1%에 불과하다.

2024년에도 중국 내 반도체 생산량의 절반을 외국 기업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IC인사이츠는 "앞으로 5년간 중국이 반도체 자급 수준을 드라마틱하게 끌어올리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며 "향후 10년 동안 어려울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연내 17나노 D램을 양산할 것으로 알려진 중국 창신메모리(CXMT)는 연간 시설투자가 15억 달러 수준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합계 투자액(397억 달러)의 3.8% 수준에 불과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기업 최신 뉴스

  • 1
    "덴탈 마스크는 민간이 유통…식약처 허가 제품은 '의약외품' 표시"
  • 2
    제네릭 난립 막는다…직접 생동 시험 실시한 제약사 공개
  • 3
    금호타이어, 최대 12개월 자발적 유급 휴직 시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