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밴드 '더이스트라이트' 폭행 묵인 기획사 회장, 집유 확정

입력 2020-03-26 13:29

제보하기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뉴시스)

10대 보이밴드 더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에게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26일 아동학대 등 혐의로 기소된 김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함께 기소된 문모 PD에게는 징역 1년4개월이 확정됐다.

문 PD는 더이스트라이트에서 활동한 이석철ㆍ승현 형제를 지속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회장은 문 PD의 폭행을 알면서도 모른척 한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김 회장도 이들에게 전자담배를 권하고, 이를 거부하자 머리를 때리는 등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사건은 두 형제가 2018년 10월 문 PD의 상습 폭행 사실과 김 회장의 방조를 폭로하면서 드러났다.

1심은 “피해자들을 회사의 소유물로 취급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며 아동학대, 아동학대방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김 회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문 PD에게는 징역 2년을 선고했다.

2심도 1심 판단을 유지했다. 다만 문 PD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을 위해 5000만 원을 공탁한 점 등을 고려해 징역 1년4개월로 감형했다.

대법원은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결론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이노비오, 코로나 백신 물질 생산 소식에 진원생명과학 '상한가'…휴머니젠 덕 케이피엠테크 '급등'
  • 2
    보건복지부, 치매 2000억 원 투자…젬백스 등 국내 관련 기업 관심↑
  • 3
    "학군지 몸값 더 오르나"… 중학교 '학군 개편'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캄코시티 사태' 주범 혐의 부인…“채무 상환 의사 있다”
  • 2
    독감 유료접종은 안전?…독감 무료접종 중단에 '학부모 혼란'
  • 3
    이지훈 "사생활 침해에 폭언까지" vs 소속사 측 "사실무근"…엇갈린 주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