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도로청소 나선 중국 인민해방군…1997년 주권반환 이후 두 번째로 모습 보여

입력 2019-11-17 15:15

제보하기
시진핑 강경 대응 방침 언급 이후 하루 만에 중국군 홍콩 거리 등장

▲홍콩에 주둔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군인들이 16일(현지시간) 막사 인근의 도로에 설치된 벽돌들을 치우는 등 청소작업을 하고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홍콩에 주둔 중인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군인들이 16일(현지시간) 시위로 어지럽혀진 막사 인근 청소를 도왔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중국군이 홍콩 거리에 나타난 것은 1997년 중국이 영국으로부터 홍콩 주권을 돌려받은 이후 이번이 두 번째에 불과하다며 전격적인 노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군은 일국양제라는 민감한 현실을 감안해 그동안 홍콩 거리에 나타나는 것을 극히 꺼려왔다. 지난해 가을 태풍 망쿳 피해 복구 작업에 약 400명이 투입된 것이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보인 것이었다.

또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대한 반발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난 6월 이후 처음으로 중국군이 거리에 나타나 현지 주민의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특히 중국군의 등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시위사태를 폭력적인 범죄로 규정하면서 강경 대응 방침을 언급했다고 중국 관영 언론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한지 하루 만에 이뤄진 것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군은 녹색 반소매 티셔츠에 검은색 반바지 차림을 하고 홍콩 침례대학 캠퍼스 인근 도로에서 이리저리 버려진 벽돌들을 양동이에 담아 옮기는 등 주민 약 20명과 함께 청소 작업을 했다.

홍콩 정부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중국군의 도움을 요청하지는 않았다”며 “이는 중국군의 자발적인 봉사 활동이었다”고 설명했다.

중국군은 홍콩 정부의 재난 구조나 공공질서 회복 등의 요청이 있기 전까지는 지역 안건에 개입할 수 없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청소 활동에 대해서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상하는 등 확대해석할 필요가 없다”며 “이는 주둔군 사령관의 승인만 필요할 정도의 단순한 사회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여전히 홍콩에서는 중국이 직접 시위사태에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이 고조됐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홍콩이공대학의 충킴와(鍾劍華) 사회정책연구센터 소장은 “현재 직면한 정치적 이슈들과 더불어 중국이 직접 개입하거나 무력을 사용해 홍콩의 안정을 매우 위협할 것이라는 공포가 커진 상황이어서 중국군의 움직임을 매우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벤 키, 중학생 정동원과 나란히 ‘귀염뽀짝’…작은 키 콤플렉스에 눈물도
  • 2
    ‘미드소마’ 무슨 뜻?…봉준호 감독이 추천한 최고의 공포 영화
  • 3
    문희준 하차, ‘불후의 명곡’ 하반기 개편…후임은 김준현과 김신영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불구 한류열풍 쭉~게임관련 수입급증에 수지 ‘역대최고’
  • 2
    MS, 틱톡 해외사업 통째 인수하나...“인도·유럽까지 전부 인수 고려”
  • 3
    '천막 농성' 돌입한 김종천 과천시장 "정부과천청사 국책사업 위해 썼다면 실망하지 않았을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