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이면 횡성에서 생산한 전기차가 전국 누빈다"

입력 2019-08-13 17:32

제보하기
13일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축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도 횡성 웰리힐리 파크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출처=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내년이면 횡성에서 생산한 전기차가 전국 각지를 누비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강원도 횡성 웰리힐리파크 대연회장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오늘 9개 중소기업의 노동자와 경영자, 지방자치단체, 지역 주민의 상생협력의 결과 강원도만의 새로운 일자리 모델을 만들어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도 강원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보조율 가산, 투자세액공제 우대, 직장어린이집 설치시 공모우대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완성차 제조사와 부품사가 사업초기 리스크와 판매이익을 공유하는 새로운 중소기업 협업모델이고 사업 안정화시점까지 중소기업이 단독으로 투자하기 어려운 현실을 극복한 모범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뜻 맞는 중소기업들이 조합을 구성하여 추진한 점도 특이하다"며 "이제 강원형 일자리는 중소기업도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줄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횡성에서 시작하는 강원형 일자리가 앞으로 탄탄히 뿌리를 내리고 우천산단이 친환경 전기차 생산의 핵심 클러스터로 발전함으로써 강원 경제, 나아가 한국 경제의 활력을 높여주는 도약대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美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8만 명 넘어…팬데믹 이후 최대
  • 2
    중 "미국이 코로나19 배상책임 물으면 보복할 것"
  • 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7명ㆍ사망자 2명 발생…"단풍철ㆍ핼러윈, 위험 요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