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ESG 채권 최초 수요예측 흥행…모집액 4배 수요 몰려

입력 2019-05-29 13:17

제보하기
당초 예정보다 2배 늘린 3000억 규모로 증액 발행키로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원화 소셜 본드(Social Bond) 발행을 위해 진행한 수요예측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5년과 20년, 30년 만기 채권을 합쳐 당초 예정했던 1500억 원 모집 금액의 약 4배에 달하는 5600억 원의 수요가 몰렸다. 소셜 본드라는 자금의 성격과 투명한 수요예측 제도를 통해 모집했던 점이 연기금 및 보험사 등 시장 관계자들의 선호도를 높였던 것으로 분석된다.

소셜 본드란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창출, 취약 계층 지원 등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한수원은 모집 채권이 공공의 이익에 사용되는 점을 감안해 일괄 신고 등록 후에도 기존의 입찰 대신 투명하게 공정 가격이 형성되는 수요예측 방식으로 진행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사 중 수요예측을 통해 가격을 결정하는 것은 이번 한수원이 최초이다.

이번 수요 예측 흥행으로 한수원은 3000억 원까지 증액 발행할 예정이다. 회사채 발행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증액 발행금액을 기준으로 해도 발행 조건은 올해 모집했던 타 발전자회사보다 낮게 결정될 전망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한수원이 일괄신고등록 기관 중 최초로 수요예측을 시도해 수요와 금리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음으로써 올해 타 발전자회사들도 수요예측 방식을 통한 회사채 발행을 검토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가상화폐 관련주 급등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무증ㆍ액면분할 종목 '강세'
  • 3
    SK바이오사이언스, 제2의 SK바이오팜 될까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3월도 금리가 관건...성장주ㆍ가치주 바벨전략 추천”
  • 2
    NH농협캐피탈, 올해 디지털 전환ㆍESG 박차 가한다
  • 3
    NH농협금융, 취약ㆍ위험자산 모니터링 강화로 자산건전성 높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