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우버 부진에도 또 투자...이번엔 인도 스타트업 '그로퍼스'

입력 2019-05-15 17:1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5-15 17:06)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컨소시엄 형태로 2억 달러 이상 투자

일본 투자업계의 큰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인도의 온라인 식료품 스타트업 그로퍼스에 컨소시엄 형태로 2억 달러 이상 투자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로퍼스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소프트뱅크비전펀드가 이끄는 컨소시엄으로부터 2억 달러 이상 투자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미국 헤지펀드 타이거글로벌, 세콰이어 캐피털, KTB가 참여했다. 이번 투자로 그로퍼스의 가치는 약 1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번 투자는 미국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주가가 상장 후 이틀 만에 18% 급락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나왔다. 소프트뱅크는 우버에 100억 달러를 투자한 최대주주다.

우버의 실망스러운 상장 데뷔에 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위험성이 크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도 소프트뱅크가 또다시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 것이다. 이를 두고 손 회장의 스타트업 투자 열기가 식을 줄 모른다고 블룸버그통신은 평가했다.

그로퍼스는 600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을 놓고 경쟁자들과 겨루고 있다. 강력한 라이벌인 월마트와 아마존은 그동안 인도 투자를 늘려왔다. 온라인 상점 영역에서 인도가 마지막 남은 ‘대어’라고 보기 때문이다. 인도의 식료품 시장은 2021년까지 매년 5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는 작년에 인도의 온라인 슈퍼마켓인 빅바스켓에 3억 달러를 투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고령화 속도 조절 못하면 2030년 이후 '경상수지 적자' 시대 온다
  • 2
    해상풍력, 수산업·해양환경과 상생안 찾는다
  • 3
    자가용에 주유하고 유가보조금 수령 등 부정수급 685건 적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