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한진칼 주총 주주제안 자격 없다' 법원 결정에 유감

입력 2019-03-22 15:10

제보하기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주주제안 안건을 한진칼 주주총회에 상정할 수 없게 한 법원판결에 유감을 표명했다.

22일 KCGI는 법원 결정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고 "토종펀드로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선이라는 염원을 갖고 지금까지 왔으나 거대 재벌의 힘 앞에서 주주제안조차도 할 수 없는 현실에 무력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진그룹의 신속한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정상화를 기대한 주주, 직원, 고객 뜻에 부응하지 못하게 된 점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서울고법 민사25부는 한진칼이 그레이스홀딩스를 상대로 낸 가처분 이의 신청을 전날 인용했다.

KCGI는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를 통해 한진칼 지분 12.8%를 갖고 있다. 하지만 주주제안을 하려면 갖춰야하는 상법 542조의 '지분 6개월 보유' 규정에 따라 한진그룹의 가처분 의의신청이 인용됐다.

KCGI는 "이번 판결로 KCGI는 12.8% 지분을 보유한 2대 주주임에도 사외이사 한 명조차 추천할 수 없게 됐다"며 "이번 주주제안 과정에서 대주주 이익을 위해 회사 비용을 낭비하는 후진적 지배구조와 법 제도의 문제점도 경험했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주총에서 KCGI의 주주제안 안건을 통한 효과적인 견제와 감시는 어려워졌다"며 "주총에서 대주주의 전횡을 막기 위해 동료 연기금, 기관, 소액주주들이 노력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출근길] '집사부일체' 김연경 전세계 연봉 1위·장근석 철파엠·‘아는형님’ 박하나, 안보현·이서진 ‘삼시세끼’·'전현무♥' 이혜성 KBS 아나운서 퇴사 (연예)

기업 최신 뉴스

  • 1
    [종합] 삼성 사장단, 노사관계 열공…경사노위 위원장 초청 특강
  • 2
    삼성 사장단, 노사관계 열공…경사노위 위원장 초청 특강
  • 3
    면세품 재고 풀린다...신세계인터내셔날, 3일 온라인 판매 돌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