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이유리, 신인 시절 ‘X맨’ 피해자 “강호동에게 무시당했다 ”

입력 2019-01-20 13:14

제보하기

(출처=JTBC '아는 형님' 방송캡처)

배우 이유리가 강호동과의 인연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이유리가 출연해 신인 시절 예능 프로그램에서 겪어야 했던 설움을 털어놨다.

이날 이유리는 “나도 추억의 ‘X맨’ 피해자다. 하필이면 그날 강호동의 생일이었다. 출연진, 제작진 모두 강호동을 둘러싸고 있었다. 완전 왕이었다”라며 “자기들끼리 생일 파티를 하고 있는데 쟤는 뭐냐는 눈빛으로 날 봤다”라고 당시를 회상해 강호동을 당황케 했다.

이어 이유리는 “신인 때는 이름 한번 불러주면 감동하는 시절 아니냐”라며 “20년 지났는데 그 눈빛을 아직도 못 잊는다. 그때 무시당한 게 이렇게 연기로 나오는 모양이다”라고 말하며 폭풍 눈물 연기를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호동은 “생일 파티 해주는 것도 감사한데 남을 무시했겠냐”라며 “오늘 모니터링은 회사 식구들이랑 같이 해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 효과 外
  • 2
    [종합]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ㆍ카페 등 운영 완화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사회 최신 뉴스

  • 1
    2월 1일부터 설 연휴 특별방역…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 2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31일까지 연장…헬스장·학원·노래방은 문 연다
  • 3
    10인 이상 수도권 학원, 18일부터 대면 수업 가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