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대종상영화제’ 오프닝 무대 장식…여전한 각선미 ‘눈길’

입력 2020-06-03 20:33

제보하기

(출처=MBN '제56회 대종상영화제' 방송캡처)

가수 박봄이 ‘대종상영화제’의 포문을 열었다.

3일 오후 진행된 ‘대종상영화제’에서는 박봄이 오프닝 축하 공연을 펼치며 영화제의 흥을 돋웠다.

이날 박봄은 시상식 오프닝 무대를 펼치는 만큼 배우들과 함께 레드카펫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박봄은 몸매가 돋보이는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여전한 각선미를 자랑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박봄은 지난해 3월 약 8년 만에 발매한 솔로곡 ‘봄’을 선보이며 영화제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변함없는 매력 보이스와 퍼포먼스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봄은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세다. 2009년 투애니원으로 데뷔했으며 2016년 탈퇴했다. 이후 오랜 공백기를 갖다가 지난해 3월 솔로 앨범으로 컴백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영탁 뉴욕전광판, “내가 왜 거기서 나와?”…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
  • 2
    박구윤, 알고 보니 음악가 집안…아버지 ‘무조건’-‘신토불이’ 등 히트 메이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SK바이오팜, 상장 첫날 ‘따상’…헝가리 공장 승인에 두산솔루스 ‘급등’

사회 최신 뉴스

  • 1
    최제우, 역술가 전향 전 하이틴 스타…송혜교와 교복 CF ‘꽃미남’
  • 2
    박구윤, 알고 보니 음악가 집안…아버지 ‘무조건’-‘신토불이’ 등 히트 메이커
  • 3
    영탁 뉴욕전광판, “내가 왜 거기서 나와?”…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