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와대 국민청원 30만 돌파…‘우한 폐렴’ 확진자 ‘명지병원’ 격리

입력 2020-01-26 15:23

제보하기

(뉴시스)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30만을 돌파했다.

26일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됐다. 중국 우한에 거주 중이던 이 남성은 지난 20일 귀국해 현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이로써 국내 우한 폐렴 환자는 총 3명으로 늘어났다. 첫 번째 환자는 35세의 중국 국적 여성이며 두 번째 환자는 한국 국적의 55세 환자다. 각각 인천의료원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3일부터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현재 31만 명을 돌파한 상황이다.

한편 우한 폐렴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 일대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발열과 기침, 호흡곤란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현재 중국은 우한 일대를 폐쇄한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사회 최신 뉴스

  • 1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방탄소년단(BTS)·지코 등 출연하는 슈퍼콘서트, 방청권 신청 잠정 연기
  • 2
    대법 “방사선사 혼자 초음파 검사, 위법”
  • 3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영남권도 뚫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