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입력 2019-11-20 19:00수정 2019-11-22 16:26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11-20 17:5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SI 참여시 HDC그룹 자금 부담 크게 줄어들 듯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현황(자료=IB업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현대차를 제외한 범현대가 자금이 투입된다.

20일 IB업계에 따르면 총 2조5000억원이 예상되는 자금 마련에 현대오일뱅크, 현대해상화재보험, 현대종합상사, 현대백화점, 한라홀딩스, KCC 등 범현대가들이 참여한다. 또 의류 제조ㆍ유통업체인 에프앤에프도 동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에셋대우가 FI(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SUB SI(서브 전략적 투자자)로 범현대가기업들이 참여하는 구조다.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꿈꿨던 종합 모빌리티그룹을 위해 범 현대가가 힘을 모으는 모양새다. HDC현대산업개발 입장에서는 시장에서 우려하는 재무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3%(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새로 발행할 지분(신주) 인수금액으로 2조5000억 원을 제시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2조 원 규모의 자금을 대고 미래에셋대우가 5000억 원 가량을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범현대가 기업들의 참여로 HDC현대산업개발은 1조 원 가량의 자금만 투입하고 나머지 7개 기업이 나머지 1조 원을 부담하게 될 전망이다. 정확한 지분율은 공개되지 않은 만큼 막판 조율을 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아시아나에어포트, 아시아나세이버, 금호리조트 등 계열사의 매각도 당초 시장의 예상과는 다르게 흘러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예를 들어 금호리조트와 지분관계가 얽힌 케이아이인베스트(옛 금호T&I) 등 일부는 금호산업이나 다른 기업에 매각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꾸준히 매각설이 제기되고 있는 에어서울의 경우도 아시아나항공에 흡수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시아나IDT와 HDC아이콘트롤스은 합병이 아닌 HDC아이콘트롤스가 아시아나IDT를 계열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아시아나IDT는 아시아나항공이 지분 76%, 우리사주가 3.91%를 보유하고 있어 유동 지분이 20% 가량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이런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21거래일째 이어지는 외국인 매도세···한국증시만 '하락'
  • 2
    두산, 두산중공업에 2382억원 규모 현물출자 결정
  • 3
    거래소, 삼호개발 불성실공시법인 지정…제재금 400만원 부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