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법 시위에 8월 홍콩 여행객, 3분의 1 줄었다"

입력 2019-09-12 14:22

제보하기

▲홍콩에서 11일 경찰들이 시위 참가자를 체포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여파로 홍콩 최대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의 8월 여객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AFP 통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은 지난달 캐세이퍼시픽을 이용해 홍콩을 찾은 여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8% 줄었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홍콩에서 출발한 여객 수는 12% 감소했다고 전했다. 최근 10년 새 가장 큰 감소 폭이라고 SCMP는 부연했다.

캐세이퍼시픽은 홍콩을 거점으로 운영되는 아시아의 대표적인 항공사 가운데 하나이다. 현재 53개국 230여 개 지역에 취항하고 있다. 홍콩 시위 과정에서 캐세이퍼시픽 직원 약 2000명이 동참해 중국 정부의 압박을 받았다. 일부 본토 이용자들은 불매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루퍼트 호그 최고경영자(CEO)에 이어 존 슬로사 회장까지 자리에서 물러났다.

캐세이퍼시픽 측은 "수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비즈니스석 고객 감소가 컸다"며 "이달에도 사업환경이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 단기적인 대비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알테오젠 “분식회계 루머 사실 무근”
  • 2
    트루디, 남지친구 이대은 누구?…훈남 야구선수 “2년째 공개 열애 중”
  • 3
    퀸와사비 해명, 케리건메이와 타투 시술 두고 진실공방…금전 요구 주장에 디스 곡 발표까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정 총리, 러시아 총리와 통화…“방역 공조와 교류협력 강화하자”
  • 2
    정부, 신북방국가에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 나서
  • 3
    日강소기업 키엔스, 소프트뱅크 제치고 시총 2위 기염…일본증시 지각변동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