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신작ㆍM&A 기대감 소진 ‘목표가↓’-KB증권

입력 2019-07-17 08:56

제보하기

(사진제공=넷마블)

KB증권은 17일 넷마블에 대해 신작 게임과 인수합병에 대한 기대감이 소진됐다며 목표가를 13만 원에서 10만7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KB증권 이동륜 연구원은 “넷마블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한 5354억 원, 영업이익은 17.8% 증가한 399억 원으로 예상한다”며 “영업이익은 신작 게임 관련 마케팅비로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일곱개의 대죄, BTS월드 등 6~7월 출시한 신작 게임의 성과는 나쁘지 않지만, 매출 지속 여부에 대한 우려와 하반기 신작 라인업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넥슨 지주사인 NXC의 매각 중단이 결정되면서 높은 밸류에이션이 부담으로 작용한다”며 “매각 절차 지연 및 중단 과정에서 넷마블 주가는 6월 말 고점 대비 27.6%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390원 민생라면 이어 650원 짜장라면도 등장
  • 2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16명…하루 새 11명 급증 “8명 온천교회와 연관 있어”
  • 3
    코로나19 업종 불문 전방위 공습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대구은행, 카톨릭병원 출장소 직원 '코로나19' 확진…"점포 폐쇄 후 긴급방역"
  • 2
    신한은행, 성남 지점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고객 접촉 없어"
  • 3
    현대캐피탈, 독일 리스사 지분 인수…"현대차 모빌리티 전략 강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