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마블, 신작ㆍM&A 기대감 소진 ‘목표가↓’-KB증권
입력 2019-07-17 08:56

(사진제공=넷마블)

KB증권은 17일 넷마블에 대해 신작 게임과 인수합병에 대한 기대감이 소진됐다며 목표가를 13만 원에서 10만7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KB증권 이동륜 연구원은 “넷마블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한 5354억 원, 영업이익은 17.8% 증가한 399억 원으로 예상한다”며 “영업이익은 신작 게임 관련 마케팅비로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일곱개의 대죄, BTS월드 등 6~7월 출시한 신작 게임의 성과는 나쁘지 않지만, 매출 지속 여부에 대한 우려와 하반기 신작 라인업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넥슨 지주사인 NXC의 매각 중단이 결정되면서 높은 밸류에이션이 부담으로 작용한다”며 “매각 절차 지연 및 중단 과정에서 넷마블 주가는 6월 말 고점 대비 27.6%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