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강 혐의' 강지환, 구속…"증거 인멸 우려"

입력 2019-07-12 19:54

제보하기

(연합뉴스)

성폭행과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12일 오후 준강간 혐의를 받는 강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던 그는 그대로 수감됐다.

이날 오전 강 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고 나와서 피해자들에게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들었다"라며 "그 점에 대해서 그런 상황을 겪게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강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그동안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강 씨를 추가 조사하고, 참고인 조사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강 씨는 지난 9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여성 스태프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