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레미마졸람 유효성·안전성 확인…40여 년 만에 마취제 신약 기대

입력 2019-06-11 11:18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세계심폐혈관마취학회 학술대회심포지엄에서 에를랑겐-뉘른베르크대학의 마취통증의학과 요르그 페히너 교수가 ‘New Challenges and Approaches for Total Intravenous Anesthesia in Cardiothoracic Surgery’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제약)

하나제약은 최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세계심폐혈관마취학회(ICCVA-ASCA 2019) 학술대회 심포지엄에서 마취제 신약으로 주목받는 ‘레미마졸람’의 최신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서울의대 마취통증의학과 박재현 교수가 좌장으로 나섰고 에를랑겐-뉘른베르크대학의 마취통증의학과 요르그 페히너 교수가 발표했다.

요르그 페히너 교수는 “한국과 유럽 대규모 임상 결과를 봤을 때 레미마졸람은 프로포폴과 동일 효과가 있었으며, 혈역학적으로 부작용 발생 시 투여하는 노르에피네프린의 사용량이 프로포폴에 비해 감소한다는 점에서 레미마졸람의 우수성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레미마졸람은 혈압 감소, 저혈압, 심박수 감소, 서맥에서 프로포폴보다 부작용 발생률이 낮아 안전성이 높고 역전제인 플루마제닐을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하나제약은 앞서 전신 마취가 예정된 수술 환자 총 198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레미마졸람의 임상 3상을 실시했으며, 올해 2월 최종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또한 독일 파이온과 레미마졸람의 국내 연구개발 및 제조, 판매, 관리에 대한 독점 계약을 맺었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프로포폴은 오남용 문제 등 다수의 사회문제가 발생하면서 마약류로 분류돼 철저하게 관리가 되고 있다”며 “레미마졸람이 40여 년 만에 출시되는 글로벌 마취제 신약으로서 기존 제재의 시장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승우 누구? '누나 한선화와 180도 다른 분위기' 눈길
  • 2
    토스, ‘세렌디뷰티 탄산팩’ 행운 퀴즈 등장…‘에이프릴 □□’ 정답은?
  • 3
    ‘옥탑방의 문제아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사건 현장의 ‘허수아비’에 적힌 문구는?

기업 최신 뉴스

  • 1
    알리바바, 광군제 앞두고 행사 운영 방향 밝혀..."새로운 소비ㆍ비즈니스ㆍ친환경"
  • 2
    다섯 번째 '에너지나눔 대축제&콘서트', 가을밤 수 놓으며 19일 성료.
  • 3
    일본 길 막히자 유럽으로 눈 돌리는 ‘소·부·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