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방송인 마약, 필로폰 투약 혐의 복역中…그는 누구?

입력 2019-05-15 15:36수정 2019-05-15 15:42

제보하기

20대 방송인이 마약 투약 혐의로 복역 중인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15일 SBS funE 보도에 따르면, 2009년 유명 케이블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정 모(28·여)씨가 현재 마약 투약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정 씨는 지난 2016년 지인들과 함께 필로폰 등을 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 10월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와 상고를 했지만 지난해 6월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다.

한편 알려진 바에 따르면 정 씨는 2009년 유명 케이블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했다. 이후 지인들의 명예를 훼손한 사건에 휘말려 방송에서 하차, 일렉트로닉 음악 작곡가로도 활동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2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코미팜ㆍ프로스테믹스 등 ‘上’

사회 최신 뉴스

  • 1
    ‘미스터트롯’ 임영웅, ‘보랏빛 엽서’로 역대급 무대…962점으로 영탁 꺾고 1위 등극
  • 2
    나태주, “태권도 하지 않겠다” 선언…주현미 ‘신사동 그 사람’ 열창
  • 3
    ‘미스터트롯’ 장민호, 남진 ‘상사화’ 열창…최고점 받고 눈물 “최고의 무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