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령제약, 충남 예산에 생산단지 준공…“글로벌 경쟁력 강화”
입력 2019-04-23 11:18   수정 2019-04-23 16:53
1600억 투자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카나브패밀리' 등 항암제 생산 경쟁력 업그레이드

▲보령제약 예산 신생산단지 전경(보령제약)
보령제약이 예산 신(新)생산단지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가속한다.

보령제약은 23일 충남 예산에서 신생산단지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 성장의 중추 역할을 담당할 예산 신생산단지는 2017년 3월 착공, 약 14만5097㎡규모의 부지에 1600억 원을 투자해 건립됐다.

보령제약은 예산 신생산단지를 통해 통해 해외 발매국이 확대되고 있는 카나브패밀리 글로벌화는 물론, 전문화된 항암제 생산시설을 바탕으로 항암제분야 국내·외 경쟁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카나브패밀리는 중남미, 동남아, 러시아 등에서 발매 후 라이선스 아웃 계약이 이뤄진 51개 국 이외의 국가 진출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현재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겸 표적항암제인 ‘BR2002‘ 등의 대규모 생산시설을 갖춰 신약개발 후 해외진출 등의 기반을 다졌다.

예산 신생산단지 중 보령제약 생산동은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약 2만8551㎡ 규모로 고형제, 항암주사제 시설이 들어선다. 신공장은 생산, 포장에서 배송까지 원스톱 일괄체계로 구축됐으며, 전자동화 시스템이 적용된 스마트팩토리다. 또한 공장 내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들은 생산관리시스템과 전사적자원관리 등 생산, 경영분야 시스템과 연동되고, 공장상황에 맞게 최적화 운영된다. 또한, 생산라인의 모듈화를 구축함으로서 생산 효율성도 높였다.

규모면에서는 내용고형제 8억7000만 정, 항암주사제 600만 바이알, 물류 4000셀 등 생산 및 물류 처리능력도 기존 안산공장보다 약 3배 증대됐다. 확장이 가능한 구조로 건설돼 고형제 5배, 항암제 3배, 타 제형 생산시설도 추가 가능하다. 아울러 글로벌 수준(cGMP·EUGMP)의 하드웨어 및 품질을 확보했다.

예산 신생산단지에는 ‘보령정신‘을 담은 상징물도 설치됐다. 우선 지원동과 생산동을 연결하는 57m 건널다리는 1957년 보령창업의 의미를 담아 건설됐다. 생산동 입구계단은 안양공장의 통석계단을 옮겨와 설치했다. 입구에는 올해 창업 62주년을 맞은 보령의 역사와 같은 수령 62년 느티나무를 심었다. 지원동 1층에는 보령의 역사관인 ‘보령라이프러리’가 마련됐다.

안재현 보령제약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예산 신생산단지는 세계시장으로 비상하는 보령의 날개”라며 “인류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지키고 실현시키는 것을 넘어 미래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 나갈 헬스케어 산업의 새로운 메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나브 패밀리와 항암제, 그리고 앞으로 보령제약을 대표 할 혁신적인 면역항암제와 신약들이 전 세계 환자들에게 질병치료의 기쁨을 전해주고 ‘건강한 삶’에 대한 희망을 실현시켜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