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업계 최초 장기 반려묘 보험 출시

입력 2019-03-28 09:57

(사진제공=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는 반려묘 의료비를 평생 보장하는 업계 최초의 장기 고양이보험 '(무)펫퍼민트 캣 보험'을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 1일부터 판매되는 이 보험은 3년 단위 갱신을 통해 보험료 인상을 최소화했다. 생후 91일부터 만 8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의료비 보장 비율을 50%와 70% 중 선택할 수 있다.

가입대상은 믹스묘를 포함해 국내 거주하는 모든 반려묘이다. 통원의료비 보장(통원수술 포함, 연간 500만원 한도)를 기본 보장하고 입원의료비보장은 선택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0세, 70% 보장형으로 기본 보장인 통원의료비 보장만 가입 시 월 보험료는 2만9070원이며, 선택 보장인 입원 의료비보장까지 모두 가입할 경우 4만3150원이다.

인투벳 전자 차트를 쓰는 약 1600여개의 동물병원에서 치료 시 복잡한 절차 없이 보험금이 자동 청구된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반려견보험 출시 이후 고양이보험에 대한 출시 문의가 많았다"며 "이번 신상품을 통해 반려묘 인들의 의료비 부담 또한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나래 기절베개',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ㄱㅈㅂㄱㄱㄷㄹㅂ"정답은?
  • 2
    [베스트&워스트] 필룩스, 미 자회사 항암제 임상 신청 ‘56.90%↑’
  • 3
    [증시 키워드] 상승 재료 사라진 증시...두산퓨얼셀ㆍ두산솔루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미국국채 매수 서비스 개시
  • 2
    [2019 국감] 8년간 사기이용계좌 피해 규모 1조5000억
  • 3
    [이시각 상한가] 스타플렉스(▲1445) - 21일 오전 11시1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