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리츠화재, 업계 최초 장기 반려묘 보험 출시
입력 2019-03-28 09:57

(사진제공=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는 반려묘 의료비를 평생 보장하는 업계 최초의 장기 고양이보험 '(무)펫퍼민트 캣 보험'을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 1일부터 판매되는 이 보험은 3년 단위 갱신을 통해 보험료 인상을 최소화했다. 생후 91일부터 만 8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의료비 보장 비율을 50%와 70% 중 선택할 수 있다.

가입대상은 믹스묘를 포함해 국내 거주하는 모든 반려묘이다. 통원의료비 보장(통원수술 포함, 연간 500만원 한도)를 기본 보장하고 입원의료비보장은 선택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0세, 70% 보장형으로 기본 보장인 통원의료비 보장만 가입 시 월 보험료는 2만9070원이며, 선택 보장인 입원 의료비보장까지 모두 가입할 경우 4만3150원이다.

인투벳 전자 차트를 쓰는 약 1600여개의 동물병원에서 치료 시 복잡한 절차 없이 보험금이 자동 청구된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반려견보험 출시 이후 고양이보험에 대한 출시 문의가 많았다"며 "이번 신상품을 통해 반려묘 인들의 의료비 부담 또한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