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모멘텀 부재에 낙폭 제한"

입력 2019-03-23 08:5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3-22 08:4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22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7원 내린 1127.7원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비둘기파 정책 발표에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를 보였으나 수급상 결제수요 우위 등으로 추가 하락은 제한됐다.

밤사이 달러화는 미국 3월 필라델피아 연준 제조업지수가 13.7을 기록하며 전월(-4.1) 보다 큰 폭으로 개선되자 반등했다. 주간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도 하락세를 보여 시장 우려보다 경기는 완만한 성장세 유지했다.

파운드화는 브렉시트 연장에 대해 EU가 영국 의회에서 합의문을 승인하는 조건을 내세우자 노딜 브렉시트 우려가 재부각되며 하락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한국 외환시장 전망에 대해 "원달러 환율이 1127.01원으로 2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브렉시트 불확실성 및 모멘텀 부재에 하락세는 소폭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역외 달러위안이 6.7위안으로 회귀한 점과 1120원 초중반선에서 결제수요가 발생 할 수 있다는 점은 하락흐름 제약하는 요인"이라며 "1120원 초반에서의 흐름은 다소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종합] 미국, 코로나19에 고용시장 붕괴 시작…3월 비농업 고용, 10년 만에 첫 감소
  • 3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