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신한카드 수수료율 협상 극적 타결
입력 2019-03-13 10:22
고객불편 해소 위해 1.89% 수준 합의…삼성ㆍ롯데카드와도 순차적 협상

현대자동차와 신한카드가 수수료율 협상 끝에 합의점을 찾았다. 인상 수준은 현대차가 제시한 조정안인 1.89%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현대차는 "전날 신한카드가 수수료율 협상 끝에 원만하게 타결했다"며 "양사가 고객 불편 해소를 최우선으로 협의해 원만하게 수수료율 협상을 마무리지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상 수준은 밝히지 않았으나 현대차가 지난 8일 제시한 조정안인 1.89%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삼성카드, 롯데카드와도 순차적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현대차는 지난 1월말 카드사들이 일방적으로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한 이후 두 차례나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며 카드사들과 개별적으로 협상을 진행해 왔다.

평행선을 달리던 수수료율 협상은 지난 8일 현대차와 △KB국민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NH농협카드 △씨티카드가 기존의 강경한 입장에서 상호 양보해 적정 수수료율을 도출하며, 원만하게 협상을 타결했다.

이후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와는 이후 계속 협상을 진행했으며 12일 신한카드와 협상을 타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