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서 제네시스 브랜드 이미지 확대하는 현대차 정의선
입력 2019-02-14 11:01
'제네시스 오픈' 내년부터 인비테이셔널로 격상, 鄭부회장 직접 협약식 나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직접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협약식에 나섰다. 사진 왼쪽부터 협약식을 마친 △정 부회장고 △ PGA투어 제이 모나한(Jay Monahan) △타이거 우즈 재단의 타이거 우즈(Tiger Woods) 선수 △제네시스 사업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Fitzgerald) 부사장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북미 현지시장에서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 알리기에 직접 나섰다.

13일(현지시간) 정의선 부회장은 미국 캘리포니아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협약식에 참석, 올해부터 본격적인 라인업 확대에 나선 제네시스의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에 직접 나섰다.

2019 제네시스 오픈 개막식에 앞서 열린 협약식에는 PGA투어 커미셔너(Commissioner) △제이 모나한(Jay Monahan), 제네시스 오픈 운영을 담당하는 타이거 우즈 재단의 △타이거 우즈(Tiger Woods) 선수 등이 참석했다.

올해까지 제네시스 오픈으로 열리는 행사는 내년부터 인비테이셔널로 격상, 참가선수와 상금, 경기의 위상 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제네시스 오픈은 내년부터 △메모리얼 토너먼트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등과 어깨를 나란할 수 있게 됐다.

일반적으로 오픈 대회는 프로와 아마추어에게 참가 기회가 주어지나, 인비테이셔널 대회의 경우 주최 측이 상금 랭킹 상위 그룹, 역대 대회 우승자 등 일정 기준에 따라 초청한 프로나 아마추어에 한해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정의선 부회장은 “제네시스가 타이거 우즈 선수와 타이거 우즈 재단 그리고 PGA투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제네시스 오픈을 한 층 발전된 대회로 이끌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골프라는 종목이 갖는 상호 존중, 품격, 혁신성은 제네시스가 중시하는 가치와 상통하며, 향후에도 성공적인 대회 개최뿐 아니라 고객과 지역사회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파트너십을 견고히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 활동과 더불어 올해 상반기 북미 딜러망 구축을 마무리하며, 제네시스 전용 딜러망 확충과 2019년형 차종 확대 공급 등으로 미국 판매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