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박근혜 최대한 도왔다”…‘배신’ 친박 일각 주장 반박
입력 2019-02-09 17:45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을 탄핵 당시 홀대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며 적극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생각) 했다”고 밝힌 뒤 박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서의 특검 수사를 언급했다.

황 전 총리는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 때 1차 수사를 마치니 특검에서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었다”며 “그때 제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으니 이 정도에서 끝내야 한다고 봐서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의 최근 방송 인터뷰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발부된 2017년 3월 31일부터 수차례에 걸쳐 교도소 측에 대통령의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부탁을 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 전 총리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유 변호사의 인터뷰 이후 박 전 대통령의 적극 지지층과 당 일각에선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말도 나왔다.

한편 황 전 총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근대화를 이뤄가는 과정에서 많은 기여를 하셨다. 경제 발전과 국가 발전을 위해서 이 부분을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 일정을 조정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 (다른 후보들의 뜻대로) 제가 양보할 수도 있지만, 당이 정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사실상 2·27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