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 경쟁 심화로 실적 부진 ‘목표가↓’-현대차증권

입력 2019-01-30 08:05

현대차증권은 30일 대교에 대해 교육업종 경쟁심화에 따른 회원수와 평균과목수 감소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9800원에서 86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박종렬 연구원은 “동사는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808억 원, 영업손실 42억 원으로 당초 전망치를 크게 하회하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매출액은 주력부문인 눈높이를 비롯해 차이홍, 솔루니, 미디어사업, 기타 등 전부문이 당초 예상치를 밑돌았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영업이익 역시 주력사업에서 업계 경쟁심화로 회원수 및 과목수가 감소하면서 부진했다”며 “특히 눈높이 사업부문의 경우 러닝센터 내 태블릿PC 설치, 인테리어 비용과 TV광고선전비 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차이홍은 추가적인 비용 증가 요인은 없었으나 매출감소가 실적 악화의 주된 요인이었다”며 “내년 1분기부터 진행된 주력사업인 눈높이와 차이홍의 외형 감소 타개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에 동사는 지난해 8월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부문별로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중에 있다”며 “외형의 큰 폭증가는 쉽지 않지만, 제품판가 인상과 조직 슬림화에 따른 비용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향상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당나귀귀’ 김충재, 미대오빠→억대 수익 왕…원룸에서 투룸 업그레이드까지
  • 2
    ‘복면가왕’ 호박귀신은 이재황…대결 상대 ‘초록마녀’는 레드벨벳 웬디?
  • 3
    중구 회현동 호텔 화재, 투숙객 190여 명 긴급 대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관치모금’에 악순환 반복하는 정책펀딩
  • 2
    [스페셜리포트] 청년재단, 누적 모금액 1464억 원인데…지원사업 ‘깜깜이 운영’
  • 3
    [스페셜리포트] "간판 설치 때 말곤 사람 못 봐"...청년도 희망도 없던 ‘청년재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