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현대차 노조는 파업 예고
입력 2018-12-04 17:03   수정 2018-12-04 17:36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추진해온 ‘광주형 일자리 공장’이 사실상 타결됐다. 그러나 협상 과정에서 배제됐던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가 총파업을 불사한 강력 대응을 예고해 막판 변수가 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4일 “현대차와의 잠정합의안을 바탕으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는 입장자료를 통해 “5일 오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한다”며 “협의회에는 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과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광주경총회장 등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광주시와 현대차 협상 경과를 보고받고, 최종 협상(안)에 대한 공동 결의를 예고했다. 광주시가 적극적으로 협의회를 추진하는 이유는 현대차와 극적으로 잠정합의안을 끌어냈기 때문이다.

앞서 광주시와 현대차는 막바지 협상에서 진통을 겪었다. 광주시가 노동계(한국노총)와 합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현대차와 협상에 나섰지만 현대차가 이를 반대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시와 노동계가 협상한 내용은 애초 우리 측이 광주시가 합의한 내용과 다르다”며 난색을 표했다. 현대차는 “초임과 근로시간을 애초 합의한 대로 협약서에 포함하자”는 입장인 반면, 광주시는 노동계 입장을 받아들여 “협약식 이후 추가적으로 논의해 보자”는 입장을 고수했다.

결국 광주시는 협상이 난항을 반복하자 노동계로부터 협상전권을 위임받아 막판 총력전을 펼쳤다. 논란이 됐던 초임 연봉 3500만 원, 근로시간 주 44시간 등을 협약서에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 공장이 설립되면 현대차는 광주 빛그린산단에 들어설 연간 10만 대 규모의 공장에서 1000cc급 경형 SUV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이를 바탕으로 직접 고용 1000여 명을 포함 1만20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가 잠정합의안을 바탕으로 후속 조치에 나선 반면 현대차는 신중한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광주시에서 먼저 입장을 밝힌 만큼 해당 내용을 참고해 달라”며 말을 아꼈다.

현대차가 조심스러운 입장을 고수하는 이유는 금속노조 현대자 지부가 ‘광주형 일자리 공장’과 관련해 총력 대응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공장에 반대하며 지난달 21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여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30일 이용섭 광주시장은 울산 현대차노조를 직접 방문해 노조 설득에 나서기도 했다. 이 시장은 하부영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을 만나 “(광주형 일자리 공장이)노와 사가 함께 잘사는 노사상생형, 사회통합형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하 지부장은 “울산공장까지 일자리가 줄어들면 심각한 상황이 올 것”이라며 “앞으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맞선 바 있다.

이날 광주시의 입장 발표 직후 백운호 현대차 노조 수석부지부장은 이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생산설비를 증설은 물론, 단순하게 생산량을 조절할 때에도 노사간 협의가 필수”라며 “새로 생산공장을 추가한다면서 지부를 철저하게 배제한 것은 단협 위반이자 상호 신뢰를 무너트린 것”이라고 반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