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삼성전자, 뒷면 4개 카메라 ‘갤럭시A9’ 공개… 폰카 전쟁 본격화
입력 2018-10-11 18:00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에서 진행된 'A 갤럭시 이벤트'에서 '갤럭시 A9'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갤럭시A9’을 공개했다. 최근 LG전자가 후면 3개, 전면 2개 카메라를 장착한 ‘V40 씽큐’를 발표하는 등 스마트폰 카메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A Galaxy Event)’를 개최하고 갤럭시A9을 처음 선보였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 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제품은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를 탑재했다.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장착해 먼 거리에서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 데 유용하다.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도 장착했다. 이를 이용한 ‘라이브 포커스’ 기능은 마치 프로 사진작가가 촬영한 것과 같이 특정 피사체를 더욱 또렷하게, 배경을 흐릿하게 표현할 수 있게 해준다. 전면에도 2400만 화소 카메라를 달았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중저가 라인업인 A 시리즈에 최신 기능을 탑재한 것은 최근 전략 변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플래그십 모델의 프리미엄 시장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중가 모델엔 신기술 적용을 하지 않거나 미뤘다. 하지만 플래그십 모델이 교체주기 장기화로 판매량이 줄면서, 중가 시장 공략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졌다. 중국 화웨이 등 경쟁 업체의 부상으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줄고 있는 것도 이유다.

향후 스마트폰 업계의 카메라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제품 차별화 요소가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카메라를 통해 소비자 지갑을 열겠다는 전략이다. 시장조사 기관인 TSR에 따르면 스마트폰의 트리플 카메라 채택률은 올해 1%에서 내년 6%, 그리고 2022년에는 14%로 확대될 전망이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