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책 믹스 다양해질 필요 있어”

입력 2018-10-05 11:53

제보하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5일 “정책 믹스가 다양해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박 회장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회관 20층 접견실에서 이재갑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한국의 노동 환경을 살펴보면 상당수 근로자들이 저임금 근로자이며, 근로시간도 OECD 국가들 중에서 긴 편에 속한다”며 “정부가 여러 정책적 수단을 통해 개선하고자 하는 것을 인식하고 있는데, 단지 정책 믹스가 다양해질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과천·위례 '황금알 단지' 분양… 결국 해 넘긴다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기업 최신 뉴스

  • 1
    박영선 장관, 화성시 지역 상점가 및 중소기업 현장 방문
  • 2
    K뷰티 대표상품 마스크팩…스파클링 활용 이색 팩까지 등장
  • 3
    신성이엔지-인코어드-한국자동차연구원, 미래자동차 산업 위해 맞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