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책 믹스 다양해질 필요 있어”
입력 2018-10-05 11:53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5일 “정책 믹스가 다양해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박 회장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회관 20층 접견실에서 이재갑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한국의 노동 환경을 살펴보면 상당수 근로자들이 저임금 근로자이며, 근로시간도 OECD 국가들 중에서 긴 편에 속한다”며 “정부가 여러 정책적 수단을 통해 개선하고자 하는 것을 인식하고 있는데, 단지 정책 믹스가 다양해질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