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퇴근길 광화문서 국민과 ‘깜짝 호프타임’

입력 2018-07-26 20:43

제보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 한 호프집에서 퇴근길 시민들과 만나 건배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7시부터 약 한 시간 동안 서울 광화문 인근 한 호프집을 방문해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청년 구직자, 편의점ㆍ음식점ㆍ서점 업주, 아파트 근로자, 중소기업 사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본격적인 대화에 앞서 “오늘은 아무 메시지도 준비하지 않고 오로지 이야기를 들으러 왔다”며 “편하게 말씀해달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음식점 업주는 “정부에서 정책을 세울 때 생업과 사업을 구분해주셨으면 한다”며 “최저임금 근로자만도 못한 실적이라 될 수 있으면 종업원 안 쓰고 가족끼리 하려고 해 사실상 일자리 창출도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 청년 구직자는 “취업성공패키지 정책의 도움을 받고 있는 데도 취업 준비에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현재 경제 문제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과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다는 뜻을 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당시에도 안양 광장시장 유세 현장에서 “’청와대에 갇혀 살지 않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 속에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2015년 2월에는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로서 직장인들과 도시락 오찬을 갖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GM, 글로벌 구조조정 가속화…호주·뉴질랜드·태국서 사업 축소
  • 2
    도요타·폭스바겐 중국서 생산 일부 재개...“공장 풀가동 시간 걸려”
  • 3
    중앙선관위원에 이승택 변호사 내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