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해킹 피해액 189억...당초 발표 350억 보다 줄었다
입력 2018-06-28 17:56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해킹 피해액이 350억 원에서 189억 원 규모로 줄어들 전망이다.

빗썸은 해킹으로 인한 피해를 잠정 집계한 결과 189억4600만 원으로 줄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일 해당 사실을 처음 공지했을 당시 피해액은 350억 원이었다.

해킹 피해를 본 가상화폐는 모두 11종이다. 이중 비트코인이 138억9700만 원으로 피해 규모가 가장 컸고, 리플 27억1300만 원, 이더리움 10억8500만 원, 비트코인캐시가 5억4900만 원이었다.

빗썸은 암호화폐 재단,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와 협업해 탈취당한 암호화폐 일부를 되찾아 피해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 해킹 당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하면서 피해액을 보수적으로 최대 규모로 잡은 측면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빗썸은 이번 사태로 거래소 이용에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보상하는 차원으로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매일 거래수수료 무료 쿠폰 1매씩을 주기로 했다.

또 출금중단 보상을 신청한 회원들에게 회원이 보유한 암호화폐에 대한 에어드랍(무료배당)을 실시한다.

신청일로부터 별도 공지가 있는 날까지 일별 보유 화폐 시세의 연이율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암호화폐로 준다는 것이다.

빗썸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의 보안과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