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남북정상회담, 신뢰 구축에는 박수…‘매의 눈’으로 지켜봐야”
입력 2018-04-30 09:30
“국회 비준 문제, 너무 일찍 꺼내”

▲남경필 경기지사 (뉴시스)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로 나선 남경필 현 경기지사는 30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박수도 치고 또 매의 눈으로 비판할 것은 비판하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같이 밝히고 “야당의 비판을 대통령과 정부는 겸허히 받아들이는 자세를 가져야 앞으로 쭉 성공해 나갈 것 같다”고 강조했다.

앞서 남 지사는 본인 페이스북에서 남북정상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님 수고하셨습니다. 국민과 함께 ‘해피엔딩’이 되도록 박수 치고 응원할 것”이라며 “그러면서도 잘못된 길로 들어서지 않도록 따끔한 충고와 비판 또한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남 지사는 이어 자당 홍준표 대표와 지도부의 남북정상회담 혹평에 대해 “그분들도 이게 한반도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하는 합의가 없다, 이런 차원에서 비판한 것”이라며 “분명히 비핵화와 통일 이 길로 가는 길에 대해서 반대하는 국민은 없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 국회 비준 논의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 너무 일찍 꺼냈다”며 완급 조절을 당부했다. 남 지사는 “지금 비준 문제는 북미정상회담도 끝내야 될 것이고 비준이라는 게 결국 예산이 얼마나 들었느냐에 대한 평가도 나와야 한다”며 “아직 구체적인 명세서와 내용이 없기 때문에 그런 내용을 담아서 비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기본적으로 국회 비준이 필요하지만 시점이 조금 빠르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6·13 지방선거 전망에 대해서는 “지금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비해) 불리해 보이지만, 지난 선거 때는 거꾸로 제가 이 시점쯤에 한 30% 앞섰는데 마지막에 보니 1% 차이도 안 났다”며 “여론은 늘 바뀐다고 본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