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수출 13개월만에 반등…사드 분위기 전환

입력 2018-04-18 08:38

제보하기

중국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로 급감했던 분유 수출이 13개월 만에 반등했다.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유가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한국산 조제분유의 총 수출액은 742만9000달러(약 79억4531만 원)로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했다. 조제분유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3개월 만이다. 대(對) 중국 수출 역시 지난해 2월 이후 1년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다가 증가세로 돌아섰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3월 중순부터 한국으로의 단체 관광을 금지하는 등 사드 보복 조치를 본격화했다. 분유 수출 역시 사드 여파의 영향으로 부진을 거듭해왔다. 지난해 우리나라 분유 수출액은 전년대비 36% 감소했으며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41.6% 줄었다.

중국 분유 시장은 올해부터 ‘영유아 조제분유 제품배합 등록관리법’이 시행되면서 시장 개혁을 맞고 있다. 까다로운 심사를 통과한 업체만이 중국으로의 수출이 허가되고 있으며, 중국 현지의 중소 기업들 역시 당국의 수위 높은 심사로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 현지 관계자는 “이번 분유 조제법 등록제 실시로 인해 일부 중소기업 분유 브랜드의 도태가 예상된다”며 “국내 대기업 분유업체가 규모와 기술을 우위로 더 많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4년 추적임상 결과는
  • 2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