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순 '세월호 4주기 다큐' 내레이션 참여… 이효리 '4.3 추념식 내레이션' 이어 개념 행보
입력 2018-04-16 13:31

(출처=MBC)

MBC '세월호 4주기' 다큐멘터리에 이상순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한다.

16일 방송될 'MBC스페셜- 참사 그 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 내레이션을 이상순이 맡았다. 2부작으로 예정된 이번 다큐멘터리에서 이상순은 1부 '너를 보내고…- 416 합창단의 노래' 편에 참여했다. '416 합창단의 노래' 는 유가족들과 시민들로 이루어진 '416 합창단'의 노래와 일상이 담겼다.

이상순은 내레이션 참여에 대해 "당시에 뭔가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었는데, (이번에 내레이션 제안을 받았을 때)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이렇게라도 참여할 수 있는 일이 생겼다는 생각에 오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이상순의 아내 가수 이효리는 지난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내레이션을 맡아 화제가 됐다. 이날 이효리는 검은 정장을 입고 등장해 이종형 '바람의 집', 이산하 '생은 아물지 않는다', 김수열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를 낭송했다.

한편, 이상순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될 'MBC스페셜' '너를 보내고…- 416 합창단의 노래' 편은 오늘(1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