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측, 성추행 추가 폭로에 "제보자가 소설 쓴 것…누구인지 알고 있다"

입력 2018-04-04 11:06

제보하기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추가 폭로가 나온 가운데, 김흥국 측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4일 "김흥국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누가 주장한 것인지 알고, 의도도 알고 있다. 그가 소설을 쓴 것"이라며 최초 보도한 매체에 대해서도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김흥국과 30년지기 라고 밝힌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성추행한 사실이 있으며 사과는 하지 않았다"라고 보도를 했다.

앞서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A씨가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김흥국도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A씨를 맞고소한 상태다.

이에 김흥국은 오는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피고소인의 신분으로 성폭행 혐의에 대한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2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 3
    김희영 누구?…김용호 "690만 원 명품 시계 착용·제3의 여성" vs 최 회장 측 "김희영 맞아"

사회 최신 뉴스

  • 1
    아이유 법적대응, 악플러에 뿔났다…"힘내요" 팬들 응원 쇄도
  • 2
    인권위 "ADHD약 복용자 중대질병보험 가입 거부는 차별" 판단
  • 3
    동국대 제41대 이사장에 성우스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