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흥국 측, 성추행 추가 폭로에 "제보자가 소설 쓴 것…누구인지 알고 있다"
입력 2018-04-04 11:06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추가 폭로가 나온 가운데, 김흥국 측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4일 "김흥국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누가 주장한 것인지 알고, 의도도 알고 있다. 그가 소설을 쓴 것"이라며 최초 보도한 매체에 대해서도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김흥국과 30년지기 라고 밝힌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성추행한 사실이 있으며 사과는 하지 않았다"라고 보도를 했다.

앞서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A씨가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김흥국도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A씨를 맞고소한 상태다.

이에 김흥국은 오는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피고소인의 신분으로 성폭행 혐의에 대한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