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레일, 철도발전위원회 발족…철도공공성 강화ㆍ노동이사제 도입 등 논의
입력 2018-02-20 15:12
위원회 의견 반영해 중장기 철도 발전 로드맵 마련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20일 오전 서울사옥에서 열린 철도발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코레일은 20일 오전 서울사옥에서 철도 발전 방향 제시를 위한 ‘철도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발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학계, 인사노무전문가,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 9명, 노동조합 2명, 내부직원 2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됐으며 공공철도, 철도안전, 대륙철도, 노사문화, 조직인사 등 5개 분야를 중심으로 철도 발전을 위한 자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철도 공공성 강화 △상생적 노사문화 구축 △절대적 안전 강화 △남북ㆍ대륙철도 및 해외 진출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작업자 안전 확보,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한 안전관리, 노동이사제 도입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앞으로 위원회는 2개월간 매주 정기회의를 진행하며 현안에 따라 수시 회의 등을 열어 자문 의견과 대안 제시 등을 통해 코레일 운영 전반에 대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코레일은 위원회의 원활한 운영과 목적 달성을 지원하기 위하여 분야별 실무 T/F를 구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이날 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태승 인하대 교수는 노사가 함께 각계각층의 전문가와 철도 발전을 논의 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폭넓은 토의를 통해 철도의 공공성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적극 제언하겠다”고 말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위원회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중장기 철도 발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철도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노사화합과 경영혁신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