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주요거래소 신규계좌 동결...투기판 찾아 전전하는 ‘코인 노마드’
입력 2018-01-11 17:02   수정 2018-01-12 10:08
중국 바이낸스, 신규계좌 개설 재개 1시간 만에 24만 명 몰려…비트렉스ㆍ크립토피아 등 신규 계좌 개설 중단

▲홍콩에서 한 시민이 비트코인 ATM을 이용하고 있다. 홍콩/AP뉴시스

가상화폐 투기 열풍이 불면서 투자자들이 거래소를 찾아 전 세계 곳곳을 전전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를 유목민처럼 전전하는 ‘코인 노마드(Coin Nomad)’가 생겨나는 것이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는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신규계좌 개설을 재개하자마자 1시간 만에 24만 명이 가입했다. 매주 가입자가 수백만 명씩 늘어나고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 수주 안에 완전히 재가동할 계획이지만 수요가 너무 높아서 신규 고객을 제한하고 있다”고 비명을 질렀다.

바이낸스는 물밀듯이 몰려드는 투자자들로 인해 지난 4일 신규계좌 개설 접수를 일시적으로 중단했다가 재개했는데 투자열기가 더욱 뜨거워진 것이다. 지난주 동결 조치를 취했을 당시에도 바이낸스는 하루 25만 명의 신규 가입신청을 처리해야 했다. 자오 CEO는 “솔직하게 우리도 이런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하루 거래량이 약 60억 달러(약 6조4338억 원)로, 세계 1위 가상화폐 거래소다. 이런 바이낸스도 신규 가입자 폭주에 시스템 과부하가 걸리면서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바이낸스는 사전 통지없이 신규계좌 개설을 재개하며 수량도 비공개적인 제한을 걸어 한계치에 도달하면 등록을 중단하기로 했다. 가입자 급증에 시스템을 확충하고 보안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진 것이다.

세계 각국의 다른 거래소도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다. 빗썸 등 우리나라 주요 거래소들은 최근 가상계좌 신규 발급이 중단된 상태다. 비트렉스와 비트파이넥스, 크립토피아와 코인익스체인지 등 다른 나라 거래소들도 신규계좌 개설을 동결하거나 할 가능성이 있다. 크라켄은 지난달 말 회사 시스템 취약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현재까지 계속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에 뒤늦게 진입하려는 투자자들은 많은데 거래소는 적은 것이 최근 신규 가입자 등록 중단 사태의 주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일확천금을 노리는 투자자들은 알트코인이 많이 상장된 곳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바이낸스는 지난해 설립돼 역사가 짧지만 불과 6개월 만에 세계 1위 거래소로 부상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바이낸스가 취급하는 가상화폐는 무려 237개에 달한다. 또 이 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되는 가상화폐도 알트코인(비트코인 대안 화폐) 중 하나인 트론이다.

코인텔레그래프는 각국 규제당국이 본인 인증과 돈세탁 방지 등에 대해 관련 절차를 더욱 엄격히 하면서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신규계좌 대응에 강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기 행위를 방지하고자 신규 가입자들의 신청 자료를 살펴보는 것에도 어마어마한 시간이 소요된다. 코인텔레그래프는 많은 거래소가 매일 약 10만 명의 신규 가입자를 받아들이고 있지만 계좌 하나당 개설 신청 심사에 10분이 걸린다고 가정하면 한 달 간 16만6666시간이 걸린다고 분석했다.

중국과 한국 등 가상화폐 투자 열기가 뜨거운 국가들이 규제를 강화하면서 다른 거래소를 찾아 해외로 빠져나가는 투자자들이 많아진 것도 최근 사태에 한몫 했다.

뮨제는 바이낸스나 비트파이넥스 등 중화권 거래소는 위험에 놓일 수도 있다는 점이다. 중국은 지난해 9월 자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 문을 닫은 것에 이어 최근에는 채굴업체 폐쇄에도 나섰다. 바이낸스 등이 홍콩에 소재지를 두고 있지만 중국 당국이 간접적으로라도 새로운 규제를 시도할 수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이 가상화폐에 적개심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채굴업체 폐쇄는 인공지능(AI)과 로봇공학 등 IT 부문에서 전략적 투자에 나선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해서는 국가의 지원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