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선미 램프 4개중 3개 제거 완료…수면 위 12m까지 인양
입력 2017-03-24 06:34

해양수산부는 24일 오전 6시 기준으로 세월호 선미 램프 제거 작업은 총 4개의 연결부 중 3개 제거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는 수면 위 약 12m까지 상승해 목표 높이까지 1m를 남겨둔 상황이라고 밝혔다.

램프는 자동차나 화물을 선박으로 싣을 때 쓰는 출입문을 말한다.

세월호 선미 램프 제거 작업은 오전 10시까지는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추후 인양작업 방향에 대해 이날 오전 10시 진도군청에서 브리핑한다.

앞서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 인양추진단장은 23일 오후 10시 진도군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세월호의 좌현 선미 램프가 원래는 닫혀 있어야 하지만 파손돼 열린 상태로 발견돼 잠수부가 제거 중"이라고 말했다.

이 램프를 제거하지 못하면 인근에 대기 중인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싣지 못한다는 게 해수부 설명이다.

해수부는 램프를 24일 오전까지 제거하고서 선체를 해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고 이날 자정까지 1.6㎞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 실을 계획이다. 자칫 더 지연되면 소조기가 끝나는 25일부터 물살이 강해져 인양 자체가 불투명해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