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정봉주-프레시안 공방...“서어리 기자, 나와서 정봉주와 팩트체크를”
입력 2018-03-13 08:03

정봉주 전 국회의원의 성추행 의혹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7일 프레시안의 '정봉주 성추행'보도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측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여러 증거들을 제시하며 성추행 내용을 반박했습니다. 이날 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은 해당 여성을 만난 적도 없고, 그날 호텔에 간 일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정봉주 전 의원의 반박 이후 프레시안은 피해자의 입장문을 비롯해 ’정부주와 미래권력을‘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재 반박에 나섰습니다. 일명 ’민국파‘는 자신이 문제의 시기에 정봉주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으며 성추행이 발생한 호텔에 데려다준 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을 통해 민국파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하고 프레시안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과 프레시안 보도의 공방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며 네티즌도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입니다. 정봉주를 지지하는 이들은 “서어리 기자, 나와서 정봉주와 팩트체크 해 봅시다”, “정봉주 지지하는 나로서는 미투가 악용되는 느낌”이라는 반면 “성추행보다 거짓말하는 정봉주가 더 밉다”, “정봉주 가식적인 변명으로만 들려” 등의 반응이 대립하고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