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카타르 월드컵] 김민재 없는 ‘플랜B’ 가능성…박지성 “괴물 출전하면 가나 이긴다”

입력 2022-11-28 16:3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연합뉴스)

‘해버지(해외축구 아버지)’ 박지성이 오늘 밤(28일) 가나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2대1 승리를 점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을 벌인다.

SBS 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인 박지성은 우리 대표팀이 두 가지만 보완하면, 이번 경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봤다. 첫 번째는 과감한 슈팅이다.

박지성은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중반부터 전체적인 라인이 상대에 밀렸는데, 라인을 내리지 말고 더 적극적으로 경기를 펼쳐야 한다”라며 “이를 보완한다면 가나전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는 김민재 출전이다. 그는 “김민재가 출전한다면 2대1로 대한민국이 승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괴물 수비’로 불리는 김민재는 나흘 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오른쪽 종아리 부상을 당했다. 25∼26일 팀 훈련에 불참한 그는 27일엔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긴 했으나 동료들과 함께하지 않고, 사이클 등 가벼운 몸풀기 운동만 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벤투 감독이 ‘플랜B’를 가동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 주전인 김민재와 김영권 외에 대표팀 내 중앙 수비 자원으로는 권경원과 조유민이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박지성은 “나 역시 (2002 한일월드컵) 포르투갈 전에 못 뛸 뻔했다. 전날까지 팀 훈련에 함께하지 못했고 경기 당일에서야 부상이 회복 돼 허락을 받고 출전했다”며 “김민재 선수도 경기 당일까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성과 함께 해설을 하는 이승우 역시 2대1 승리를 예상했다. 그는 “손흥민 존에서의 득점을 기대한다”며 “김민재 선수를 꼭 봤으면 좋겠다. 월드컵에선 모든 선수의 간절함이 다르다. 2002년의 박지성 선수처럼, 김민재 선수도 좋은 몸 상태로 내일 경기에서 봤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