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20년 애물단지 동대문구 장안동 ‘동부화물터미널’…주민 반대에 또 표류하나

입력 2022-11-24 15:33수정 2022-11-24 15:54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동부화물터미널 개발 사업지 일대 전경 (박민웅 기자 pmw7001@)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동부화물터미널’ 개발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주민 간 이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주민들은 교통체증, 안전성 위험 등을 거론하면서 반대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법적 근거를 들어 사업추진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라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질 전망이다.

24일 본지 취재 결과 동대문구는 지난 17일 서울시에 동부화물터미널 도시관리계획 결정에 대한 추진철차 보류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 공문에 따르면 동대문구는 동부화물터미널 지구단위계획 및 구역 결정(안)에 대해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수차례 주민설명회와 면담을 했으나 반대 의지가 확고해 사업추진에 대한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충분한 주민의견 수렴 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현재 추진하고 있는 도시관리계획 결정 절차를 보류하고, 지역사회 갈등을 해소한 뒤 재추진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동부화물터미널 개발계획(안)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앞서 지난 8월 서울시는 20년 가까이 나대지로 방치된 장안동 동부화물터미널 부지를 물류·여가·주거 복합공간으로 개발하는 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문제가 되는 물류시설은 전면 지하화해 지하 1~2층에 배치하고, 물류 차량이 다니는 별도 전용 동선을 마련해 교통혼잡, 분진, 소음 등을 최대한 줄인다는 계획이다.

또 지상부는 주거, 업무, 판매, 주민편익시설 등 다양한 용도의 시설들을 배치했다. 도시관리계획 변경으로 확보되는 공공기여에 대해서는 인근 중랑천에 수변감성공간 등 주민들을 위한 여가시설을 조성한다.

그러나 여전히 인근 주민들은 도심에 대규모 물류 터미널을 건설하면 교통 대란 발생, 교통사고 위험 증가, 매연·소음·분진 등 주거환경 파괴, 집값 하락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물류터미널 신축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해 동대문구에 제출했다. 앞서 2015년 당시에도 주민 약 1만5000여 명이 반대 서명 탄원서를 제출해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장안동 B공인 관계자는 “이 주변은 학교가 많고 완전히 주거단지로 바뀌었는데 물류센터가 들어오게 되면 학생들 등하굣길 등 안전사고 문제가 커질 것”이라며 “단지별로 반대 서명을 받아 제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주변 단지 외벽 곳곳에는 물류창고 신축을 결사반대한다는 내용의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사업지 주변 단지들 외벽에 물류창고 신축을 결사반대한다는 내용의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다만 서울시 역시 법적 근거를 들어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라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또다시 사업이 장기간 표류할 가능성도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 부지는 ‘제3차 물류기본계획’에 따라 물류시설이 꼭 들어가야 개발할 수 있다”며 “현재 사업 추진에 관해 큰 변화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주민 간 견해차가 큰 만큼, 다음 달 중 서울시 주관으로 주민 설명회를 다시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 역시 최근 물류시설을 짓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오 시장은 지난 17일 서울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그곳은 서울시 중장기 계획에 따라 물류 터미널을 의무적으로 지어야 하는 곳”이라며 “각 자치구가 나눠서 힘든 사정을 공유해야 서울 시민의 일상생활 영위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