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LG 씽큐 앱 '모닝브리핑' 시범 서비스…스마트 TV 생활정보 한눈에

입력 2022-09-27 11: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설정한 날씨ㆍ교통ㆍ일정ㆍ메모ㆍ차량 등 맞춤형 정보 안내
경로 설정해 ‘티맵’ 기반 교통 정보 공유도…구글 캘린더 동기화
현대차·기아 커넥티드 카 연동, 주차위치ㆍ주행가능거리 제공

▲LG전자 모델이 LG 씽큐 앱 모닝브리핑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는 고객들이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Q)’ 앱을 통해 일상을 보다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생활정보를 한 눈에 확인하는 ‘모닝브리핑’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27일 밝혔다.

LG 씽큐 앱에서 ‘모닝브리핑’ 서비스를 실행하면 LG 스마트 TV가 자동으로 켜지면서 사전에 설정한 날씨ㆍ교통ㆍ일정ㆍ메모ㆍ차량 등의 정보가 한 화면에 모두 보인다. LG 스마트 TV에 구현되는 서비스 화면은 LG 씽큐 모바일 앱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알림 설정도 가능해 출근ㆍ등교 전이나 기상 시간에 유용하다. 2018년 이후 출시된 LG 스마트 TV(웹OS 4.0 버전 이상 모델)에서 지원된다.

모닝브리핑 서비스는 원하는 지역을 등록해 실시간 날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자주 이용하는 출발지ㆍ도착지를 설정하면 예상 이동시간, 빠른경로, 거리 등 ‘티맵’ 서비스 기반의 자차 교통 정보를 안내받는다.

구글 캘린더에 입력한 일정 공유가 가능하고, 서드파티 앱에서 작성한 메모도 보여준다. 현대차·기아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와 연동돼 등록 차량의 주차위치, 주행가능거리, 누적운행거리 등 정보도 확인 가능하다. LG전자와 현대차·기아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향후 집 안과 차량의 경계를 뛰어넘는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모닝브리핑’을 당분간 베타 서비스로 운영한다. LG 씽큐 앱 이용자 중 LG 스마트 TV(웹OS 4.0 버전 이상 모델)를 보유한 일부 고객에게 한 달간 먼저 선보인 후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보다 편리한 스마트홈 구축을 위해 LG 씽큐 앱에 연동되는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확대하고, 더욱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LG 씽큐 앱은 현재 애플 홈킷, 아카라, 헤이홈 등의 IoT 기기들과 연동된다. 최근엔 여러 제품을 한꺼번에 제어할 수 있는 ‘추천 모드’의 기능을 확대하고 설정한 조건에 따라 가전과 IoT 기기가 동작하는 ‘자동화’ 기능도 강화했다.

LG전자는 지난달 글로벌 표준 연합 CSA(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됐으며 최근 주요 가전 및 공조업체들이 가입한 HCA(Home Connectivity Alliance)에 합류하는 등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