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37년 만에 최저 수준 추락한 파운드…사상 첫 패리티 붕괴 위험

입력 2022-09-25 16:00수정 2022-09-25 16:01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파운드·달러 환율 1.084달러 기록
37년 만에 최저, 낙폭은 2020년 3월 이후 최대
감세 동반한 부양책 발표에 투자자 불안 가중
서머스 “1달러 밑돌 수도”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환전거래소에서 23일(현지시간) 직원이 파운드화를 세고 있다. 카라치/EPA연합뉴스
전 세계 경기침체 불안감과 부채 급증을 위협할 영국 정부의 감세 부양책 발표에 파운드가 전례 없는 위기에 놓였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전날 파운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3.7% 하락한 1.084달러를 기록하면서 패리티(1파운드=1달러)에 근접했다.

하락 폭은 2020년 3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고 달러 대비 가치는 37년 만에 최저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은 1972년 이후 가장 급진적인 경기부양책에 당국이 자금을 어떻게 충당할지 불안해하고 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대규모 감세를 기반으로 한 부양책을 제시했다. 부양책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향후 5년간 1610억 파운드(약 249조 원)에 달하는 비용을 기업과 근로자 대신 부담할 예정이다.

▲파운드·달러 환율 추이. 23일 1.084달러. 출처 블룸버그.
시장에선 파운드화 가치가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블룸버그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파운드가 향후 6개월 내 패리티에 도달할 확률은 지난주 14%에서 25%로 상승했다. 또 JP모건체이스는 환율 목표치를 종전 1.10달러에서 1.05달러로 낮추고 달러와 스위스프랑 대비 파운드 매도를 권유했다.

블루베이자산운용의 마크 다우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정부의 계획은 재정에 도전장을 던질 것이고 계속해서 파운드화에 부담을 줄 것”이라며 “파운드화는 패리티에 도달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몬트리올은행의 스티븐 갈로 외환 부문 대표는 “2020~2021년 달러는 대규모 재정부양책으로 인해 붕괴했지만, 이젠 그러한 상황은 역전되고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사라지고 있다”며 “반면 영국 통화의 경우 오랜 기간 강력한 펀더멘털을 갖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래리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은 더 나아가 파운드 가치가 1달러를 밑돌 수 있다고 경고한다. 파운드-달러의 200년 역사에서 1파운드 가치가 1달러 밑으로 내려간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서머스 전 장관은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가 채택한 경제 정책이 파운드 가치를 달러와 동등하지 않은 상황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렇게 말하게 돼 유감이지만, 영국은 스스로 가라앉는 신흥 시장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인 브렉시트와 이러한 재정 정책 사이에서 영국은 주요국 가운데 최악의 거시경제 정책을 꺼낸 국가로 오랜 기간 기억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