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종합] 尹대통령 "평화 수호자 여왕 못 잊을 것"…찰스3세 "깊은 감사"

입력 2022-09-19 08:21수정 2022-09-19 08:3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조문외교' 시작한 尹대통령…찰스 3세 국왕에 '직접 위로"
尹, 순방 첫 일정…찰스 3세 리셉션 참석
여왕 서거에 대한 위로 뜻 전달
찰스3세, 여왕 서거 위로 방문에 각별한 사의
尹, 바이든 등 각국 지도자들과 환담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스탠스테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찰스 3세 영국 국왕에게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와 관련 "자유와 평화의 수호자였던 여왕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고, 찰스3세는 "먼 곳에서 이곳까지 와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답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런던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찰스 3세 국왕이 개최한 리셉션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런던에 도착한 뒤 곧바로 버킹엄궁에서 열리는 리셉션장으로 향했다. 찰스 3세 국왕이 국장 참석을 위해 런던을 방문한 각국 지도자들을 위해 마련한 자리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런던에 설치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찰스 3세 국왕에게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했고 위로의 말씀도 함께 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찰스 3세에게 "자유와 평화의 수호자로서 항상 헌신하신 여왕님을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 또한 이 슬픔을 함께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찰스 3세는 "그 먼 곳에서 이곳까지 와주신 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한국 국민들께서 엘리자베스 여왕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써주신 것, 그 고마움을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은 찰스 3세에게 영국 국왕의 즉위에 대한 축하 인사를 전했으며, 찰스 3세는 감사 인사와 함께 카밀라 파커볼스 왕비와 윌리엄 왕세자,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 등 왕실 가족을 한 사람씩 윤 대통령에게 소개했다.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서 기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는 "한국을 가본 적이 없어 초대 해주신다면 언젠가 한번 방문을 해보고 싶다"는 뜻을 피력했고, 찰스 3세도 "1992년 한국을 오래전에 방문했기 때문에 다시 한번 갈 수 있는 기회가 허락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김 수석은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언제든지 환영한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리셉션에서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와도 처음으로 만나 인사를 나눴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알바니스 호주 총리, 나루히토 일본 국왕,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등 리셉션에 참석한 각국 지도자들을 만나 환담을 나누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은 리셉션장에서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조우하고 안부를 물으면서 곧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고 전했다.

다만 애초 일정에 포함됐던 한국전 참전 기념비 헌화, 여왕의 시신이 안치된 웨스터민스터 홀 조문 등은 이뤄지지 못했다. 세계 각국에서 찾아온 정상들과 조문 인파 등으로 런던 시내 교통 통제가 상당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19일 오전 11시 런던 중심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장례식에 참석한다. 장례식에는 2000여 명이 참석하며 이 중 각국 정상과 왕족 등이 5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영국 국민의 슬픔을 공유하고, 최고의 예우를 갖춰 고인에 대한 추모의 뜻을 다시 한번 밝힐 예정이다.

국장 뒤엔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향한다. 윤 대통령은 현지 시간으로 20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복수의 정상회담 등을 마친 뒤 캐나다로 이동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앞서 윤 대통령은 영국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서 참모진들과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수시로 회의를 가졌으며 특히 태풍 상황 점검, 순방과 관련된 상황을 보고받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