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코오롱티슈진, 상폐 여부 한 달 앞으로…영구채 발행 등 회생 총력전

입력 2022-09-05 14:22수정 2022-09-05 14:23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330억 규모 영구채 등 최근 1년 사이 1073억 재원 조달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지을 기업심사위원회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회사는 영구채를 발행하는 등 거래재개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코오롱티슈진의 6만여 소액주주들은 정상화에 대한 경영진의 의지가 뚜렷한 만큼 거래재개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코오롱티슈진은 지난달 말로 기업심사위원회로부터 부여받은 1년의 개선기간이 종료됐다. 이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은 9월 23일 이내에 이행내역서, 개선계획 이행결과에 대한 해당 분야 전문가의 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거래소는 서류를 제출받은 날로부터 20일(영업일 기준) 이내에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를 개최해 상장폐지 여부를 의결한다. 일정으로 따져보면 10월 25일 이내에 기심위가 열려 상폐 여부를 결정짓는 셈이다.

코오롱티슈진은 횡령ㆍ배임 혐의와 인보사 허위성분 논란 등 두 가지 안건에 대한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 올라 있다. 거래소는 지난해 8월 31일 횡령ㆍ배임한 혐의로 발생한 상장폐지 실질심사 사유로 기심위를 열고 1년의 개선기간을 부여했다.

유전자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허위 성분 논란도 상장폐지 심의ㆍ의결 대상이다.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의 미국 임상 중단과 국내 허가취소 사태 등으로 2019년 5월 상장적격성 실질 심사대상으로 지정돼 거래가 중단됐다. 거래소는 지난 2월 코스닥시장위원회를 열고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했으나 결과 속개(판단보류) 결정을 내렸다.

이와 별개로 코오롱티슈진은 관리종목으로도 지정돼 있는데, 거래가 정지된 상황에서도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 임상을 이어가면서 최근 3사업연도 중 2사업연도에서 자기자본 50% 초과 법인세 비용차감전 계속사업손실이 발생한 탓이다. 코오롱티슈진은 2019~2021년 3년간 누적 순손실만 1392억 원에 달한다.

코오롱티슈진은 개선 기간 종료를 앞두고 임상 비용 조달 및 재무 건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모기업의 지원을 통해 정상화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 기심위를 통과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회사는 최근 다수의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33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사모 발행하기로 했다. 납입일은 이달 7일이다. 특기할 만한 것은 표면금리가 0%이고, 만기가 2052년 09월 07일로 영구채라는 점이다. 영구채는 신종자본증권의 일종으로 회계상 부채가 아닌 자본으로 인식된다.

다만 만기 이자율은 5.8%이며 발행일로부터 ‘연 2.5%+α’의 이자율이 반영되고 이후 1년이 지날 때마다 0.5%포인트씩 이자를 높여줘야 하는 ‘스텝업’ 조건이 붙어있다. 또 상폐가 최종 확정되거나 2년 6개월 이후 코오롱티슈진이 채권의 원리금을 갚는 콜옵션을 행사하지 않으면 최대주주인 코오롱을 상대로 채권을 되사가도록 요구하는 매수청구권(풋옵션)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코오롱티슈진은 이번 영구채 이외에도 지난달과 작년 12월 3자배정 유상증자로 각각 388억 원, 355억 원의 운영자금을 조달했다. 최근 1년 사이 1073억 원의 투자금을 마련한 셈이다. 모기업인 코오롱을 주축으로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도 증자에 참여했다. 두 차례 증자에 출연한 사재만 101억 원이다.

한편 코오롱티슈진의 회생을 간절히 바라는 소액주주는 작년 말 기준 6만1638명이다. 이들이 소유한 주식은 453만5350주로 지분은 35.02%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