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상보] 뉴욕증시, 고용지표 호조 속 혼조…나스닥 0.5%↓

입력 2022-08-06 06:44

제보하기

다우 오르고 S&P500ㆍ나스닥 내려
7월 비농업 고용자 수 52만8000명 증가
전망치 25만8000명 크게 웃돌아
실업률도 3.6%서 팬데믹 이전인 3.5%로
강력한 고용에 연준 긴축 가속 우려 커져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는 7월 고용지표가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을 낸 가운데 혼조 마감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6.65포인트(0.23%) 상승한 3만2803.47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75포인트(0.16%) 하락한 4145.1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02포인트(0.5%) 하락한 1만2657.5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거래와 별개로 한 주간 다우지수는 하락 마감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상승 마감했다.

이날은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인 가운데 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주요 지수가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금리 인상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기술주는 하락했고 은행주는 반등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미 노동부는 7월 비농업 부문 고용자 수가 52만8000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다우존스 전망치인 25만8000개를 크게 웃돌았다. 실업률은 애초 3.6%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이보다 낮은 3.5%로 집계됐다. 3.5%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있기 전인 2020년 1월 수준이다. 또 임금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5.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 호조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을 가속할 것이라는 우려를 키웠다. 연준은 그간 높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공격적인 긴축을 펼치면서도 강력한 고용을 근거로 경기침체 가능성을 낮게 봤다. 이날 지표들이 연준의 주장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이면서 시장은 다시 출렁거렸다.

B.라일리의 아트 호건 수석 투자전략가는 “연준이 내년 정책 방향을 돌려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말에 뛰어든 투자자들은 다음 역에서 내려야 할 것”이라며 “지금 당장 경제가 침체에 빠지지 않는 상황이라는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0.26% 하락했고 알파벳과 아마존은 각각 0.61%, 1.24% 하락했다. 애플은 0.14%, 테슬라는 6.63% 내렸다. 반면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1.77% 상승했고 씨티그룹과 모건스탠리는 각각 0.78%, 0.91% 올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