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2기 신도시, 광역교통 사업 진행률 67% 그쳐…대책 마련 시급

입력 2022-07-28 15:32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동탄2지구 전경 (사진제공=LH)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 집행률이 현재 67%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8일 LH경기지역본부에서 '광역교통개선대책 특별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따른 교통문제를 줄이기 위해 수립하는 계획을 말한다.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은 전체 149개(도로 139개, 철도 10개)다. 현재까지 사업비 총 26조4000억 원 중 17조9000억 원이 집행됐다. 이중 LH가 부담하는 금액은 10조3000억 원으로, 현재 8조4000억 원(81%)을 집행 완료했다. 타기관이 부담하는 금액은 총 16조1000억 원으로, 현재까지 9조5000억 원(58%)이 집행됐다.

LH는 철도사업의 경우 철도망구축계획 등 상위 계획 수립이 장기간 소요되고, 사업방식 전환(민자사업→공공사업), 복합화 사업 등 연계사업 등과 함께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로사업의 경우에는 지자체의 추가 요구사항 등이 사업 지연의 주된 이유라고 했다.

이에 LH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의 128개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지구에 대한 전수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광역교통 개선대책의 지연원인을 자세히 분석할 방침이다. 특히 동탄2, 수원 호매실, 평택고덕 등 지난해 지정된 광역교통 특별대책지구에 대해서는 정부, 지자체, 사업시행자 간 협의를 통해 다양한 광역교통 특별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현준 LH 사장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대한 철저한 원인 분석으로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도로, 철도 등의 사업 시행 중에 발생하는 반복적인 문제 등에 대해서는 국토부, 관계기관 등과 협의해 관련 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LH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