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국회 찾아...“골든타임 6시간 대통령 시간 밝히겠다”

입력 2022-06-24 11:17

제보하기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북한군에 피살당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4. photo@newsis.com

2020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의 유족 측은 24일 국회를 찾아 사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 공개를 요구했다.

이대준 씨의 형인 이래진씨는 이날 오전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에 참석해 “저는 골든타임 6시간과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 정보공개 청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을 하셨는데, 보기 좋게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어제 완전 거부를 밝혔다”며 “저는 비록 힘없고 부족한 한 사람의 국민이지만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을 위해서 한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씨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김기윤 변호사는 두 가지 사안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2020년 10월 말 청와대를 상대로 정보공개청구를 했는데, 그 청구는 문재인 대통령에 보고하고 나서 죽을 때까지 그 시간 동안, 과연 6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대한민국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이 무엇을 했는지가 방점”이며 “지난주 목요일에 월북에 대한 증거 없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경은 국방부는 왜 월북이라고 발표했는지, 즉 월북 조작에 관해서 계속 외치겠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10월 8일 피살공무원 아들한테 쓴 편지는 거짓말이었다”며 “그 편지처럼 거짓말하지 않기를 우상호 위원장께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족 측은 오늘 27일 오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만나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청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