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 국민이 주인인 나라

지난해 對미국 경상수지 흑자 '사상 최대'

입력 2022-06-24 12:00

제보하기
대중국 흑자 규모도 3년 만에 확대… 대일적자는 전년보다 늘어

(한국은행)
지난해 대(對) 미국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450억 달러에 달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대중국 흑자규모는 2018년 이후 3년 만에 전년대비 흑자폭을 늘렸다. 대일적자는 전년보다 확대됐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21년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대미국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전년 전년대비 121억6000만 달러 증가한 449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415억 달러를 뛰어넘는 역대 1위 기록이다.

한은은 "상품수지가 반도체 등의 수출 증가로 흑자폭이 확대되고, 서비스수지도 운송수지 개선 등으로 적자폭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전년 83억3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44억8000만 달러로 폭이 줄었다. 2005년 33억 달러 적자 이후 최소 적자다.

대중국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전년 172억5000만 달러에서 236억1000만 달러로 확대됐다. 상품수지가 화공품 등의 수입 증가로 흑자규모가 소폭 확대에 그쳤으나, 서비스 및 본원소득수지는 각각 운송수지 호조 및 배당수입 증가로 개선됐다.

대일본 경상수지 적자규모는 전년 202억2000만 달러에서 221억4000만 달러로 더 커졌다. 상품수지가 반도체제조용장비 등의 수입이 늘며 적자폭이 확대됐고, 본원소득수지도 현지법인의 배당지급 증가로 적자폭이 늘었다.

대EU 경상수지는 전년 59억 달러 적자에서 12억7000 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서비스 및 본원소득수지가 부진했지만, 화공품, 선박, 승용차 등의 수출 호조로 상품수지 흑자폭이 확대된 영향이다.

이 밖에 대동남아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1020억5000만 달러로 사상 처음 1000만 달러를 넘었다. 2018년 939억1000만 달러를 넘어 역대 1위다.

대중동 경상수지 적자규모는 전년 282억6000만 달러에서 480억 달러로 확대됐다.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원유 등 원자재 수입이 급증한 탓이다. 원유 도입 단가는 2020년 배럴당 45.4달러에서 지난해 69.8달러로 무려 53.9% 상승했다.

대중남미 경상수지는 전년 4억4000만 달러 적자에서 지난해 2억9000만 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