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최강욱 ‘짤짤이’아니다...‘ㅉ’아닌 ‘ㄸ’ 연달아 써”

입력 2022-06-24 09:22

제보하기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짤짤이 논란’과 관련해 최 의원의 성희롱성 발언을 직접 들었다는 회의 참석자의 증언이 나왔다.

23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 A씨는 4월 민주당 소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과 보좌진 10여 명이 참석한 온라인 화상 회의에서 최 의원이 ‘쌍디귿’으로 시작하는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을 들었다.

A씨는 한 의원이 온라인 회의에서 화면을 꺼두자 최 의원이 “왜 얼굴이 안 보여 ○○○ 치러갔어?”라며 쌍디귿으로 시작하는 단어를 말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최 의원이 해당 단어를 연달아 두 차례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발언을 들은 상대 의원이 “왜 그러냐”고 반응했다고 전했다.

당시 무슨 말을 들었냐는 JTBC의 질문에는 “다른 일을 하고 있어서 당시 정확히 어떤 말을 들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답변했다.

이 같은 주장은 문제가 된 표현이 ‘쌍지읒’이었다는 최 의원의 주장과는 상반된다.

한편 최 의원은 이 논란으로 민주당 윤리심판원에서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최 의원은 재심 청구 의사를 밝히며 성희롱성 발언 여부를 부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