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1000대 기업 작년 매출 1734조 역대 최대…삼성전자 20년간 1위

입력 2022-05-12 14:29

제보하기

▲삼성전자 본사 건물 유리문에 회사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국내 1000대 상장사의 매출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1700조 원을 돌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20년 연속 국내 재계 매출 1위를 달성했다.

12일 기업 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가 발표한 1996∼2021년 국내 1000대 상장사(금융업ㆍ지주사 포함) 매출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1000개 상장사의 매출액 규모는 전년 1489조 원 대비 16.4% 증가한 1734조 원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지난해 1000개 상장사 중 80% 이상(801곳) 기업의 매출이 늘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199조7447억 원으로 2002년 이후 줄곧 매출 1위를 기록했다. 1000개 기업 전체 매출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1.2%에서 지난해 11.5%로 상승했다.

1000개 기업 중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한 기업은 229곳으로 역대 최다였다. 크래프톤(1조8283억 원), 국도화학(1조4874억 원), DB하이텍(1조2146억 원), 선진(1조1692억 원), 하림(1조871억 원), SK렌터카(1조370억 원), 팜스토리(1조356억 원) 등이 매출 1조 클럽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1조 클럽 중 전년보다 매출이 10조 원 이상 증가한 곳은 5곳이다. 삼성전자는 1년 새 매출액이 33조4000억 원이 늘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포스코홀딩스(13조4102억 원), 포스코인터내셔널(11조3028억 원), SK하이닉스(11조323억 원), 에쓰오일(10조4683억 원) 등 순이었다.

해운 업체인 HMM(13조6645억 원)은 매출이 1년 새 120% 가까이 상승하며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 10조 클럽'에 입성했다. 반면 대우조선해양은 1년 새 매출이 2조5000억 원가량 줄었다.

조선·중공업과 건설 업체의 경우 최근 1년 새 매출이 떨어진 곳이 많았다. GS건설의 경우 지난해 1조 원 이상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기술투자 매출은 2020년 436억 원에서 지난해 8118억 원으로 1760%나 늘었다. 한국CXO연구소는 2015년부터 보유한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지분 가치가 크게 오르면서 평가 이익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오일선 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호텔, 공연 및 교육, 중저가 항공, 음식점, 여가, 여행 업종의 중소 업체들은 매출이 대체로 저조했으나 전자, 반도체, 해운, 석유화학, 철강 등 대기업은 늘어 매출 양극화가 심화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