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IMF,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3.0%로 낮춰...한은 "작년 성장률 4.0% 달성"

입력 2022-01-25 23:00

제보하기
정부 전망치인 3.1%보다 낮아…미국, 중국 등 주요국 하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우려 등으로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 전망보다 0.3%포인트(P) 낮은 3.0%로 하향 조정했다. 세계 경제 성장률도 4.4%로 기존 전망에 비해 0.5%P 낮췄다.

IMF는 25일 수정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이 같이 전망했다. IMF의 전망치는 정부의 전망치인 3.1%보다 낮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한구개발연구원(KDI)·한국은행·국제신용평가사 피치의 전망치(3.0%)와 같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기존보다 0.1%P 상향했다.

IMF가 미국·중국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성장률을 대폭 하향 조정한 반면 한국 경제는 상대적으로 소폭 조정됐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4.0%로 1.2%P 낮아졌고, 중국의 성장률도 0.8%P 하락한 4.8%였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도 기존 전망보다 0.5%P 하향한 4.4%로 조정했다. 오미크론 확산과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이션, 그리고 중국 부동산 시장 리스크 및 소비감소로 세계 성장이 둔화할 것이라고 봤다. 내년 성장률은 3.8%로 기존 전망보다 0.2%P 높게 전망했지만, 올해 하락을 상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정부의 목표치이자 11년 만에 최고 수준인 4.0%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은이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GDP는 전기 대비 1.1% 성장했다. 연간 성장률 4.0%는 2010년 6.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1.7%), 2분기(0.8%), 3분기(0.3%) 등으로 둔화추세였다. 성장세는 유지했지만 3분기 0.3% 성장률은 코로나19로 역성장을 기록했던 2020년 2분기(-3.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4분기 오미크론 확산에도 민간소비(1.7%)가 증가세로 돌아선 데다 수출(4.3%)과 정부소비(1.1%)가 늘어나면서 연간 목표치를 달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